남아공월드컵 8강 - 우루과이 vs 가나남아공월드컵 8강 - 우루과이 vs 가나

Posted at 2010. 7. 3. 18:48 | Posted in Football

기안의 페널티킥 실축 후 희비가 교차하는 양팀


가나가 페널티킥의 대가를 지불하다

우루과이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끝에 가나에 승리를 거두었다.

전반 초반은 우루과이의 우세였다. 전반 5분 포를란의 코너킥이 가나의 골문으로 들어갈 뻔했으나 잉쿰이
이를 걷어냈고 10분에는 수아레즈의 슈팅이 가나의 킹슨 골키퍼가 잡아냈다.

전반 13분에는 포를란의 강력한 프리킥이 킹슨 골키퍼를 위협하기도 했다. 그리고 5분 뒤 포를란의
코너킥이 멘사의 가슴에 맞고 자책골이 될 뻔했으나 킹슨이 이것을 막았다.
전반 26분에는 수아레즈가 스로인패스를 받아 슈팅을 했지만 역시 킹슨 골키퍼가 선방했다.

이후 가나의 역습이 시작되었다. 전반 30분 보르사가 날카로운 헤딩슛을 시도한 것에 이어서 1분뒤
보아텡이 왼쪽 측면 돌파 후 내준 패스를 기안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그리고 전반 38분 문타리가 헤딩슛을 날렸고 전반 종료 직전에는 보아텡이 바이시클킥으로 
우루과이의 골문을 노렸다.

가나의 공세는 전반로스타임에도 계속 이어져 결국 득점에 성공했다. 문타리가 35야드에서
멋진 왼발장거리슛으로 우루과이의 골망을 흔들었다.

우루과이는 후반 시작하며 로데이로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리고 후반 10분 동점골이 터졌다.
프리킥 찬스에서 포를란이 벽 반대쪽으로 강하게 찼고 공은 키퍼의 손 옆으로 지나갔다.

그후 가나는 곧바로 공세에 나섰다. 후반 14분에 기안이 페널티박스에서 시도한 슈팅을 
우루과이 키퍼 무슬레라가 선방했다. 그리고 후반 18분과 25분에 수아레즈가 가나의 골문을 노렸지만
골은 들어가지 않았다.

가나는 후반 28분 아피아를, 우루과이는 31분 아브레우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32분 포를란의
크로스를 수아레즈가 다이빙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킹슨 골키퍼의 놀라운 선방으로 가나는 위기를
넘겼다. 양팀의 득점없는 공방은 계속되었고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넘어갔다.

연장전에도 체력이 떨어진 양팀은 제대로된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가나는 연장 후반
우루과이 문전을 쉼없이 두드렸지만 좀처럼 골은 들어가지 않았다.

연장 후반 15분 가나에 결정적인 찬스가 찾아왔다. 골문 앞 공방속에서 우루과이의 수아레즈가 
들어가는 공을 손으로 걷어내며 수아레즈는 퇴장당했고 가나는 페널티킥을 얻었다.
그러나 불행히도 기안이 페널티킥을 실축하며 승리를 날려버렸고 벼랑끝에서 기사회생한
우루과이는 승부차기에 돌입하게 됐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우루과이에게 미소지었다. 가나의 세번째와 네번째 키커의 슛이
우루과이의 골키퍼 무슬레라의 선방에 막히며 가나는 패배하고 말았다.
페널티킥을 실축한 기안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고 가나는 이번에도 8강의 벽을 넘지 못했다.

반면 수아레즈의 신의손으로 가나에 기적적인 승리를 거둔 우루과이는 40년만에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거두며 네덜란드와 4강에서 맞붙게 되었다.


우루과이 vs 가나 경기 H/L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