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월드컵 16강 - 파라과이 vs 일본남아공월드컵 16강 - 파라과이 vs 일본

Posted at 2010. 6. 30. 05:48 | Posted in Football

파라과이의 승리에 마침표를 찍은 카르도소


파라과이가 처음으로 8강에 오르다

파라과이가 일본과의 16강 경기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끝에 5-3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일본은 연속적인 슈팅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분 오쿠보가 중거리 슛을 날렸고
1분뒤에는 풀백 고마노가 오버래핑하여 슈팅을 시도했다.

일본의 공세에 당황하던 파라과이는 점차 주도권을 되찾고 공격을 시작했다.
전반 19분 바리오스가 산타크루즈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1:1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슈팅이 일본 골키퍼
가와시마의 정면으로 갔다. 이에 일본은 1분 뒤 마쓰이의 크로스바를 맞는 슈팅으로 응수했다.

파라과이는 전반 29분 산타크루즈의 왼발 슈팅으로 골을 노렸지만 골문을 벗어났고 일본은 
엔도가 프리킥을 시도하며 골을 노렸다.
그리고 전반 41분 마쓰이의 패스를 혼다가 논스톱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문 오른쪽으로 빗나갔다.

후반에는 파라과이의 일방적인 공세로 경기가 진행되었다. 후반 9분 베니테즈가 스루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일본 수비진의 몸을 날린 수비에 막혔고 13분에 리베로스가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일본 골키퍼 가와시마의 정면으로 향했다.

일본은 오카자키 신지와 K.나카무라를 투입하며 파상공세를 펼쳤다. 그러나 대부분의 크로스는 무위로
돌아갔고 제대로된 공격찬스를 잡지 못한 채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에서 파라과이는 발데스가 돌파에 이은 슈팅을 시도했고 혼다는 이에 자신의 전매특허인 무회전
프리킥으로 응수했다. 그러나 두 팀의 슈팅들은 모두 상대편 골리들의 벽을 넘지 못했다.

승부차기에 돌입한 두 팀은 2번째키커까지는 모두 성공시켰지만 일본의 세번째 키커 고마노가
찬 공이 크로스바를 맞고 뜨고 말았다. 파라과이의 나머지 키커들은 승부차기를 모두 성공 시키며
일본에 승부차기로 5-3 승리를 거두었다.

파라과이는 처음으로 8강에 진출하며 월드컵 역사를 새로 쓰게 되었고 스페인,포르투갈의
승자와 8강에서 맞붙게 되었다.


파라과이 vs 일본 경기 H/L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