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월드컵 16강 - 브라질 vs 칠레남아공월드컵 16강 - 브라질 vs 칠레

Posted at 2010. 6. 29. 16:01 | Posted in Football

브라질의 두번째골을 합작한 카카와 파비아누


브라질이 칠레에 더 많은 고통을 가하다

브라질이 남미의 복병 칠레를 3-0으로 격파하고 8강에 진출했다.

경기 초반부터 칠레는 브라질에 맞서 스피드를 활용한 공격축구를 선보였다. 브라질은 경고누적으로 결장했던
카카와 전 경기에 결장했던 호비뉴를 선발 기용하며 베스트멤버로 나섰다.

팽팽한 공방속에 첫 유효슈팅은 브라질이 기록했다. 브라질은 전반 8분 질베르토실바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칠레 골키퍼 브라보의 선방에 막혔다.
칠레는 산체스와 이슬라를 이용한 측면공격으로 활로를 모색했다. 전반 12분 산체스의 스루패스를 받은
수아조가 슈팅을 날렸지만 브라질 골리 세자르가 선방했다.
칠레는 빠른 발을 이용한 압박으로 브라질 수비를 공략해나갔다.

전반 34분 첫골이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마이콘이 올려준 패스를 주앙이 헤딩으로 연결 한 것이다.
득점에 성공한 브라질은 여세를 몰아 칠레를 압박해왔고 얼마 안돼서 추가골을 넣었다.

호비뉴가 오른쪽 측면으로 돌파하다가 중앙의 카카에게 내줬고 카카는 칠레의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는
절묘한 스루패스로 파비아누에게 1:1찬스를 만들어줬다. 파비아누는 키퍼를 간단히 제치고
두번째 골을 넣었다.

후반들어서도 브라질은 완벽한 공수조화를 바탕으로 칠레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칠레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적극적으로 공격했지만 브라질의 수비를 좀처럼 공략하지 못했다.

후반 14분 호비뉴의 세번째골이 터졌다. 라미레즈가 중앙선부터 드리블 돌파로 페널티박스 부근까지
접근했고 쇄도하는 호비뉴에게 패스를 내줬다. 호비뉴는 오른발 인사이드킥으로 칠레의 골망을 흔들었다.

세번째 골을 허용한 칠레는 미야르를 교체투입하며 추격의 의지를 보여줬다. 후반 19분 발디비아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고 30분에 수아조가 브라질 센터백 루시우를 제치며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세자르 키퍼의 벽을 뚫기는 어려웠다.
그리고 33분에 수아조가 다시한번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맞은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왔다.

칠레는 마지막까지 공격축구로 득점을 위해 뛰었지만 브라질의 수비진은 뚫을 수 없었고 결국
경기는 3-0으로 마무리됐다. 칠레는 이로써 12년전 프랑스월드컵 16강에서 브라질에게 졌던 것을
설욕하지 못하고 또다시 패배하며 무릎을 꿇었다.

브라질은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며 칠레를 완파했고 네덜란드와 8강에서 맞붙게 되었다.


브라질 vs 칠레 경기 H/L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