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월드컵 16강 - 네덜란드 vs 슬로바키아남아공월드컵 16강 - 네덜란드 vs 슬로바키아

Posted at 2010. 6. 29. 05:01 | Posted in Football

골을 넣고 사랑받는 로벤옹


돌아온 로벤이 슬로바키아가 침몰하는 것을 돕다

부상에서 회복한 로벤의 활약에 힘입어 네덜란드가 슬로바키아를 2-1로 누르고 8강에 올라갔다.

네덜란드는 초반부터 점유율을 높여가며 공격을 주도해갔고 슬로바키아는 중간중간 역습을 노렸다.
전반 5분 스나이더가 로벤의 패스를 받아 첫 슈팅을 날렸고 7분에는 반페르시가 카윗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으로 연결시켰다. 11분에는 스나이더가 직접 슛을 하기도 했다.
슬로바키아는 전방의 옌드리셰크와 미드필더 함식이 슈팅을 시도하며 공격해왔다.

전반 18분 네덜란드의 선제골이 터졌다. 스나이더가 수비라인 근처에서 전방으로 킬패스를 찔러줬고
그것을 받은 로벤은 중앙으로 돌파 후 감각적인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골을 넣은 이후에도 네덜란드의 공세는 계속되었다. 네덜란드는 압도적인 점유율로 슬로바키아에게
역습을 허용하지 않았고 연이은 코너킥으로 득점찬스를 만들기도 했다.
그에 비해 슬로바키아는 측면돌파를 시도하며 활로를 찾으려 했지만 네덜란드의 미들진은 쉽사리
돌파를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에도 네덜란드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4분, 반페르시의 슈팅을 두리차가 걷어내자
흘러나온 공을 로벤이 잡고 중앙으로 돌파후 슈팅을 날렸다. 6분에는 로벤의 패스를 받은 마테이센이
슈팅을 시도했다.

슬로바키아는 후반 22분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다. 함식에게 패스를 받아서 스토크가 중앙돌파 후
슈팅을 날렸다. 모처럼의 슈팅이었지만 네덜란드 골키퍼 스테켈렌뷔르흐의 선방에 막혔다.
얼마 후 스토크가 재차 슈팅을 시도했지만 이번에도 스테켈렌뷔르흐는 잘 막았다.
후반 33분에도 베이스의 스루패스를 받은 비테크가 결정적인 골찬스를 맞이했지만 슈팅이
공중으로 뜨고 말았다.

후반 39분 네덜란드의 두번째 골이 터졌다. 카윗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돌파하여 스나이더에게 패스했고
스나이더는 이것을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2-0으로 스코어를 벌렸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에 슬로바키아의 야쿱코가 페널티킥을 얻어내서 비테크가 그것을 성공,
한골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너무 시간이 없었고 경기는 2-1로 마무리되었다.

이로써 네덜란드는 8강에 안착했고 브라질과 칠레의 승자와 4강을 다투게 되었다.


네덜란드 vs 슬로바키아 경기 H/L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