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월드컵 C조예선 3차전 - 슬로베니아vs잉글랜드 & 미국vs알제리남아공월드컵 C조예선 3차전 - 슬로베니아vs잉글랜드 & 미국vs알제리

Posted at 2010. 6. 24. 03:21 | Posted in Football

결승골을 넣은 잉글랜드의 데포


잉글랜드를 승리로 이끈 데포

잉글랜드가 데포의 결승골에 힘입어 슬로베니아에 0-1로 승리했다.

잉글랜드의 카펠로 감독은 선발멤버를 헤스키가 아닌 데포와 루니의 투톱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슬로베니아는 전반 7분 비르사의 중거리슛으로 잉글랜드 수비진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이후 경기 주도권을 잡기 위해 중원에서 팽팽한 미드필드 싸움을 벌였다.

전반 14분, 프리킥 찬스에서 램파드가 강력한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슬로베니아 골키퍼 한다노비치에 막혔다.
이후 잉글랜드는 서서히 공격을 주도해갔고 전반 23분 결실을 맺었다.
밀너의 돌파에 이은 크로스를 쇄도해 들어가던 데포가 그대로 골로 연결시킨 것이다.
골 이후에도 데포와 제라드가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한다노비치의 신들린 선방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후반 들어서도 잉글랜드의 공세는 멈추지 않았다. 제라드의 패스를 받은 루니의 슛이 골문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다. 루니는 이후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며 득점을 노렸지만
후반 13분 슛이 골대를 맞춘 것을 제외하고는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슬로베니아는 후반 17분 데디치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그리고 후반 23분 알제리의 슈팅이
여러번 잉글랜드의 골문을 노렸지만 골키퍼 제임스와 수비진의 몸을 날린 수비덕에 실점하지 않았다.

잉글랜드는 그후 체력이 떨어진 루니와 데포대신 조콜과 헤스키를 투입, 진영을 더욱 강화했고
알제리는 마탑스를 교체투입하며 역전을 시도했지만 대부분의 공격이 무위로 돌아가며
결국 잉글랜드가 0-1로 승리를 거두었다.

이 경기가 끝날때까지는 잉글랜드와 슬로베니아가 16강 진출이 거의 확정된 듯 했으나 종료직후
미국의 골 소식이 들리면서 기뻐하던 슬로베니아 선수들은 탈락의 눈물을 훔쳐야 했다.


슬로베니아 vs 잉글랜드 경기 H/L


결승골의 주인공 도노반


마지막 순간에 도노반이 미국을 16강으로 쏘아올리다

미국이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으로 골을 성공시켜 알제리에 1-0으로 승리했다.

전반 초반은 알제리의 우세였다. 전반 6분 알제리의 제부르가 감각적인 발리슛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맞고나왔다. 약간 뒤 제부르가 다시 슛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벗어났고
미국은 이에 맞서서 고메즈가 강슛을 날렸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21분, 미국은 혼전중 브래들리의 패스에 이어서 고메즈가 크로스를 올리고 뎀프시가 득점에
성공했지만 오프사이드로 선언되어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느린카메라 판독결과 온사이드)

후반에도 미국의 공세는 계속되었다. 56분 알티도어의 패스를 받은 뎀프시가 슛을 날렸지만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고 재차 슛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빗나가고 말았다.
그후 미국과 알제리는 소득없이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이고 승부는 그대로 끝나는듯 싶었다.

그러나 후반 인저리타임에 골이 터졌다. 알티도어의 크로스를 걷어내려는 혼전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도노반이 밀어넣은 것이다. 후반 막판에 터진 극적인 결승골이었다.

경기는 그대로 1-0으로 끝났고 미국은 조 선두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미국 vs 알제리 경기 H/L


예선 순위에 따라 미국은 D조 2위와, 잉글랜드는 D조 1위와 16강에서 맞붙게된다. 

C조 최종순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