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월드컵 8강 - 파라과이 vs 스페인남아공월드컵 8강 - 파라과이 vs 스페인

Posted at 2010.07.04 22:02 | Posted in Football

결승골을 넣은 다비드 비야


스페인이 약간의 차로 파라과이를 제치다

스페인이 파라과이와의 8강전에서 0-1로 승리를 거두었다.

파라과이는 수비후 역습을 통한 공격으로 스페인을 계속 괴롭혔다. 스페인은 파라과이의 압박에 밀려서
특유의 패싱게임을 하지 못하고 공격찬스를 잡지 못했다.

전반 9분 리베로스의 헤딩슛이 간발의 차로 골대를 빗나가며 득점 기회를 놓친 파라과이는 이후에도
스페인을 압박하며 경기분위기를 주도했다. 전반 28분 사비가 로빙슛을 날렸지만 골대 위로 떴다.

스페인은 전반 중반 이후로 주도권을 잡았지만 파라과이의 수비진에 막혀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그리고 파라과이는 전반 41분 발데스가 득점을 성공시켰지만 오프사이드로 판명되어 
골은 인정되지 않았다.

스페인은 후반에도 파라과이의 수비를 뚫지 못하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토레스와 비야가 전방에서
움직이며 찬스를 만들고자 했지만 좀처럼 패스가 연결되지 않았다.

그리고 후반 13분, 파라과이의 코너킥 상황에서 피케가 카르도소를 잡아채며 반칙을 범했다.
파라과이는 페널티킥을 얻으며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카르도소의 슈팅이 스페인 골키퍼 카시야스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스페인은 그 후 바로 역습을 전개했다. 그리고 비야가 문전침투를 하는 과정에서 파라과이 수비수
알카라스의 발에 걸려 넘어져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인 알론소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켰지만
스페인선수들이 차기 전에 페널티박스 안쪽으로 들어와서 골은 무효처리 되었다.
알론소가 다시 슈팅을 했지만 이번엔 파라과이 골키퍼 비야르가 이를 막았고 두팀 모두 득점찬스를 날렸다.

이후 두팀 모두 공방전을 벌였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고 승부는 연장전으로 가는 듯했다.
그러나 기다리던 골이 후반 37분 터졌다. 이니에스타가 신들린 드리블돌파로 파라과이의 수비를 유린하며
골문 앞까지 접근했고 페드로에게 패스를 내줬다. 페드로가 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지만
비야가 리바운드된 공을 받아 재차 슈팅을 시도, 골대를 2번 맞고 파라과이의 골문을 흔들었다.

비야는 4게임 연속골을 기록하며 득점 1위로 올라섰고 A매치 통산 43골을 기록, 스페인 역대 최다 득점자인 
라울에 한골차로 다가섰다.

후반 막판 파라과이는 바리오스를 투입, 동점골을 넣기 위해 사력을 다했지만 산타크루즈의 슈팅이
카시야스의 선방에 막히는 등 골운은 따르지 않았고 경기는 0-1로 종료되었다.

이로써 60년만에 월드컵 4강에 오른 스페인은 독일과 결승진출을 놓고 다투게 되었다.


파라과이 vs 스페인 경기 H/L

남아공월드컵 16강 - 스페인 vs 포르투갈남아공월드컵 16강 - 스페인 vs 포르투갈

Posted at 2010.06.30 15:22 | Posted in Football

결승골을 넣은 비야


비야가 포르투갈인들의 꿈을 끝냈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16강 마지막 경기에서 스페인이 1-0으로 승리했다.

전반초반부터 스페인은 토레스와 비야의 투톱이 연속으로 슈팅을 시도하며 포르투갈을 공략했다.
전반 1분 토레스가 오른발 슈팅을 하고 1분 뒤 비야가 슈팅을 했지만 포르투갈 골키퍼 에두아르두의 선방에
막혔다. 또 12분에는 토레스가 기습적인 슈팅으로 포르투갈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에 맞서서 포르투갈은 호날두와 풀백 코엔트랑이 활발하게 스페인의 측면을 공격했다.
전반 17분 호날두가 프리킥을 찼지만 스페인 골리 카시야스의 가운데로 향했고 20분에는 티아구의 중거리슛을
카시야스가 간신히 쳐냈다. 이어서 흘러나온공을 알메이다가 헤딩을 시도했지만 그전에 카시야스가 걷어냈다. 
27분에는 호날두의 무회전 프리킥을 카시야스가 잡다가 놓쳐 위기를 맞기도 했다.

스페인은 특유의 패싱게임으로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며 포르투갈을 압박해 왔지만 포르투갈의 단단한
수비는 좀처럼 뚫리지 않았다. 오히려 포르투갈이 역습을 하며 날카로운 공격을 해나갔다.
전반 38분 알메이다가 헤딩을 시도했고 4분뒤에는 시망이 역습찬스에서 키퍼와 1:1상황을 맞았지만
카시야스가 먼저 나와서 걷어냈다.

후반들어 스페인은 풀백들이 공격에 활발히 가담하며 돌파를 시도했으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그리고 후반 14분 스페인은 부진하던 토레스를 빼고 요렌테를 투입했고 포르투갈은 알메이다 대신
다니를 투입하며 공격의 활로를 찾으려 애썼다.
요렌테는 투입되자마자 날카로운 헤딩슛을 선보이며 포르투갈 골키퍼 에두아르두를 위협했다.

경기내내 위협적인 슈팅을 선보이던 비야는 후반 18분 득점에 성공했다. 사비의 절묘한 힐패스를 받아
포르투갈의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은 비야는 땅볼 슈팅을 날렸고 에두아르두가 이를 쳐내자
흘러나온공을 재차 슈팅하며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비야는 총 4골로 이과인과 득점 공동1위에 오르게 되었다.

이후에 포르투갈은 리에드손과 멘드스를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포르투갈의 공격은 
잘 풀리지 않았고 최전방의 호날두는 고립되어 제대로된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오히려 간간히 터지는 비야의 중거리슛으로 위기에 몰리기도 했다.

경기막판 코스타가 반칙을 범하며 퇴장당한 포르투갈은 수적열세로 인해 공격을 풀어가기 어려웠고
결국 득점에 실패, 스페인에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스페인은 포르투갈보다 뛰어난 경기력을 보이며 전력을 과시했고 8강에서 파라과이와 맞붙게 되었다.


스페인 vs 포르투갈 경기 H/L

남아공월드컵 H조예선 3차전 - 칠레vs스페인 & 스위스vs온두라스남아공월드컵 H조예선 3차전 - 칠레vs스페인 & 스위스vs온두라스

Posted at 2010.06.26 16:18 | Posted in Football

스페인 선제골의 주인공 다비드 비야


스페인이 칠레를 물리쳤지만 함께 올라갔다

스페인이 칠레와의 조별예선 3차전에서 칠레를 2-1로 꺾으며 16강에 진출했다.

경기초반 칠레는 측면과 중앙에서 스페인에 공세를 퍼부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전반 15분 이후 스페인의 공격을 막기 위해 3명이 연속으로 옐로카드를 받으며 
플레이가 다소 위축되었다.

먼저 선제골을 넣은 것은 스페인이었다. 전반 24분 토레스를 막기위해 페널티박스 밖으로 나온
칠레 골키퍼 브라보는 공을 밖으로 걷어냈다. 이 공은 멀리 있던 비야의 발 아래 떨어졌고
비야는 지체없이 40야드 밖에서 슈팅을 했고 공은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0-1로 리드하기 시작한 스페인은 칠레의 공격을 막고 바로 역습을 시도했고 두번째 골이 터졌다.
전반 36분, 이니에스타가 칠레의 패스를 커트한 후 토레스에게 패스, 토레스는 이니에스타에 
리턴 패스를 주었다. 이니에스타는 왼쪽을 파고들던 비야에 패스했고 비야는 그 공을 다시 
이니에스타에게 내줬다. 이니에스타는 오른발 인사이드킥으로 칠레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리고 설상가상으로 칠레의 에스트라다가 토레스에게 태클을 범해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고 말았다.
스코어 열세와 퇴장이라는 악재까지 겹친 칠레는 전반을 힘겹게 마무리 했다.

후반 칠레는 미야르를 교체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을 유도했고 그것은 그대로 들어맞았다.
후반 1분 미야르의 슛이 스페인 수비수 피케의 발에 맞고 그대로 골키퍼 키를 넘겨 들어간것이다.
최고의 골키퍼라 불리는 카시야스도 손쓸 수 없는 멋진 골이었다.

만회골을 터뜨린 칠레는 적극적인 공격으로 스페인의 포백라인을 흔들었다. 이에 스페인 델보스케 감독은
토레스를 빼고 파브레가스를 투입하며 중원싸움에 힘을 실었다.
스페인은 후반 중반 이후 경기주도권을 다시 가져왔으나 칠레의 육탄수비에 막혀 공격을 제대로
풀어가지 못했다. 지리한 공방전끝에 승부는 1-2로 마무리되었다.

스페인은 이 승리로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고 칠레 역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칠레 vs 스페인 경기 H/L


몸싸움중인 피게로아(온두라스)와 데르디요크(스위스)


무딘 스위스가 월드컵에서 물러나다

16강을 노리는 스위스와 온두라스가 승패없이 0-0으로 비겼다.

두팀은 스페인이 칠레를 크게 이겨줄경우 모두 16강을 노려볼 수 있었다. 그래서 초반부터 승리를 위해
치열한 싸움을 벌였다.

경기 초반 스위스는 온두라스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스위스는 전방에 투톱뿐만 아니라 중앙미드필더인 
인러와 후겔까지 공격에 가세하며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인러는 전반 11분 위력적인 슈팅을 선보이기도
했다. 온두라스는 이에 맞서 수비진의 압박으로 스위스의 공격에 대응했다. 수비진의 오프사이드트랩은
스위스 공격을 여러번 무위로 만들기도 했다.

온두라스는 역습시 최전방 수비에서 공격진으로 직접 연결하거나 측면에서 돌파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누네즈와 팔라시오스는 스위스의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며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전반 34분 팔라시오스가 결정적 기회를 잡았지만 수비수의 파울에 기회를 놓쳐야했다.

스위스는 전반 42분과 44분 은쿠포가 크로스를 받아 슛을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후반에도 양팀의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되었다. 
후반 15분 바르네타의 강렬한 슈팅이 온두라스 골키퍼 비야다레스의 선방에 막혔고 20분에 야킨의
프리킥 역시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온두라스는 후반 26분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역습상황에서 수아조가 알바레스에게 연결했고
골키퍼와 1:1상황을 맞았다. 알바레스는 회심의 슛을 날렸지만 골키퍼 베나글리오의 선방에 막혔다.

양팀은 이후 수차례 기회를 잡았지만 모두 골로 연결시키지 못하고 0-0으로 비겼다.
다른 경기에서 스페인이 칠레를 잡았으나 스위스와 온두라스가 비기는 바람에 두팀은 16강에 동반탈락했다.


스위스 vs 온두라스 경기 H/L


이로써 스페인은 G조 2위 포르투갈, 칠레는 G조 1위 브라질과 16강에서 결전을 펼치게 된다.

H조 최종순위


남아공월드컵 H조예선 2차전 - 칠레vs스위스 & 스페인vs온두라스남아공월드컵 H조예선 2차전 - 칠레vs스위스 & 스페인vs온두라스

Posted at 2010.06.22 15:23 | Posted in Football

결승골의 주인공 마크 곤잘레스


스위스를 멋지게 쓰러뜨린 마크 곤잘레스

칠레가 화끈한 공격축구를 선보이며 스위스에 1-0으로 승리했다.

칠레는 초반부터 중원을 장악하고 많은 기회를 얻으며 스위스에게 공격을 퍼부었다.
전반 10분간 칠레는 두번의 중거리슛으로 스위스 골키퍼를 괴롭혔고 베냘리오는 이것을 모두 선방했다.
그리고 전반 31분, 스위스의 베라미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면서 공격기회는 더욱더 많아졌다.

후반이 시작되고 칠레는 수적우위를 가지고 공세를 계속해나갔다. 그리고 몇번의 찬스를 날린 끝에 
드디어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교체투입된 파라데스가 교묘하게 스위스의 오프사이드라인을
뚫고 돌파에 성공하여 마크곤잘레스에게 크로스를 넣었다.
마크곤잘레스는 찬스를 놓치지 않고 헤딩슛을 성공시키며 1-0으로 달아났다.

칠레는 그후로도 많은 골찬스가 있었지만 아쉽게도 추가골을 넣지 못하고 경기는 끝났다.


칠레 vs 스위스 경기 H/L


2골을 넣으며 온두라스를 무너뜨린 비야


스페인을 우승으로 가는 길목으로 돌려놓은 비야

무적함대 스페인이 비야의 활약에 힘입어 온두라스를 2-0으로 격파했다.

1차전 스위스에게 패배를 당했던 스페인은 부상으로 나오지 못했던 토레스를 투입했다.
전반 초반부터 스페인은 특유의 패싱플레이로 미드필드를 완전히 장악했다.
왼쪽에서는 비야가 돌파를 시도했고 오른쪽에는 선발출전한 나바스와 라모스의 돌파로 온두라스 수비진을
뒤흔들어 놓았다. 토레스에게 몇번의 패스가 갔지만 슈팅은 대부분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17분, 비야의 첫번째 골이 터졌다. 비야는 환상적인 드리블 돌파로 온두라스 수비진을 뚫고
오른발 인사이드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그후에도 토레스를 비롯한 공격진들에게 찬스가 났지만
골은 들어가지 않았다.

후반에도 스페인의 공세는 멈추지않았다. 후반 6분, 사비 - 나바스 - 비야로 연결된 패스는 그대로 
온두라스의 골문을 흔들었고 2-0으로 한걸음 더 달아났다.
후반 18분경 나바스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태클을 당해 페널티킥 찬스가 났지만 아쉽게도 비야가
페널티킥을 실패하며 해트트릭 달성은 실패했다.

후반 21분, 사비와 교체투입된 파브레가스가 투입 동시에 골키퍼와 1:1찬스를 맞았지만 슛은
빗나가고 말았다. 이후 토레스와 교체되어 나온 마타는 오른쪽의 나바스와 함께 적극적인 돌파를
시도하며 추가득점을 노렸으나 대부분의 슛은 골문을 벗어나며 그대로 2-0 경기는 종료되었다.

이로써 칠레는 2승으로 조 선두에 올라섰고 스위스와 스페인은 1승1패로 동률이 되며 16강 진출의
향방은 알 수 없게 되었다. 최종전에서 스페인이 칠레를 이기고 스위스가 온두라스에게 승리한다면
세팀 모두 2승 1패가 된다.


스페인 vs 온두라스 경기 H/L

남아공월드컵 H조예선 - 온두라스vs칠레 & 스페인vs스위스남아공월드컵 H조예선 - 온두라스vs칠레 & 스페인vs스위스

Posted at 2010.06.17 01:37 | Posted in Football

귀중한 결승골을 넣은 칠레의 보세쥬르


로스 카트라초스 온두라스 vs 라 로자 칠레

화끈한 공격축구를 보여주며 칠레가 온두라스를 0:1로 꺾었다.

전반시작부터 마티아스가 날카로운 오른발 프리킥으로 온두라스 골문을 위협했다.
그후 산체스의 돌파가 살아나며 공격의 기세는 더해갔고 결국 전반34분 이슬라의 크로스를 보세쥬르가
득점에 성공시키며 0:1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후반에도 칠레의 공격은 계속되었다. 산체스와 마티아스의 날카로운 공격은 계속됐지만
마무리를 지어줄 공격수가 없었다. 부상으로 나오지 못한 골게터 수아소의 부재가 아쉬웠다.

온두라스는 후반 토마스와 마르티네스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지만 경기흐름을 바꾸는 것은 어려웠다.
칠레는 막판에 산체스와 마크곤잘레스의 슈팅으로 추가점을 노렸지만 득점을 하지 못하고 경기는 마무리되었다.


온두라스 vs 칠레 경기 H/L


거함 스페인을 침몰시킨 페르난데스


유로2008 우승국 무적함대 스페인 vs 피파 회장의 나라 스위스

이번대회 최대 이변이 일어났다. 스위스가 우승후보 스페인을 0:1로 격파했다.

스위스는 초반부터 최전방 공격수 은쿠포를 제외하고 전원이 수비에 가담하여 스페인의 공격을 막았다.
스페인은 이에 맞서 특유의 점유율 축구로 왼쪽은 이니에스타와 실바, 오른쪽은 라모스가 돌파를 시도하며
스위스의 수비를 뚫기위해 애썼다.

전반 이니에스타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피케는 골키퍼와 1:1찬스를 맞았지만 베날리오 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비야와 이니에스타는 스위스의 협력수비에 막혀 제대로 된 공격을 펼치지 못했다.

후반에도 스페인은 공을 계속 소유하며 스위스의 수비를 뚫기위해 애썼다.
그러다가 후반 7분 스위스의 역습에 스페인이 당했다. 골킥으로부터 시작한 롱패스는 두번만에 스페인
골문앞까지 왔고 스페인 골키퍼 카시야스가 쳐낸 공을 스위스의 미드필더 페르난데스가 혼전중에
골을 성공시켰다. 페르난데스를 막지 못하고 누워버린 피케의 손이 아쉬운 순간이었다.

그후 스페인은 실바와 부스케츠를 빼고 토레스와 나바스를 투입하여 4-4-2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줬다.
하지만 스위스의 촘촘한 수비를 뚫기 어려웠고 알론소의 중거리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운이 따르지 못했다.
오히려 스페인은 스위스의 역습상황에서 데르디요크에게 추가점을 허용할 뻔 하기도 했다.

스페인은 이후 수없이 공격을 감행했지만 결국 스위스의 골문을 열지못하고 시합은 종료되었다.
역대 전적 15승 3무로 절대적인 우위를 점하던 스페인이 스위스의 수비를 뚫지 못하고 역사상 첫 패배를 당했다.

히츠펠트 감독의 전술운용과 뛰어난 수비조직력으로 거함을 침몰시킨 스위스는 H조 순위경쟁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되었고 우승후보 스페인은 1패를 당하며 16강 진출을 걱정하는 상황에 이르게 되었다.


스페인 vs 스위스 경기 H/L

유로 2008 결승 스페인 vs 독일 H/L유로 2008 결승 스페인 vs 독일 H/L

Posted at 2008.07.01 01:00 | Posted in Footbal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관의 설움을 딛고 44년만에 메이저대회서 우승한 스페인! ㄷㄷ

토레스의 선제골에 힘입어 전차군단 독일을 1:0으로 제압하고 당당히 우승했다

.....난 이탈리아를 응원했는데 슈ㅣ발